관리 메뉴

www.kinocine.com 박재환 영화이야기 (페이지 리뉴얼 중)

[이 영화 보고 싶다!] 최인호의 병태만세 (1980. 김수형 감독, 김병태) 본문

보고싶다! 이 영화

[이 영화 보고 싶다!] 최인호의 병태만세 (1980. 김수형 감독, 김병태)

박재환입니다. KBS미디어★박재환 2011.06.13 10:16




<<최인호의 병태만세>> (1980년)
감독: 김수형
각본: 최인호
각색: 어윤청
제작사: 태창흥업(주)
출연: 김병태, 정한용, 이미영
개봉일: 1980.12.11
줄거리 : 신학기가 되자 겨울잠을 자던 캠퍼스가 문을 열고 활기를 되찾는다. 병태의 철학과 강의실에 새로 등장한 편입생 김순철, 그는 바보스러운 행동과 엉뚱한 재주로 좌중을 웃기고 병태와도 곧 친해진다. 또한 병태가 좋아하는 영자와의 데이트도 주선해주는 등 순철은 친구들 일이라면 언제나 앞장 서는 마음씨 좋은 녀석이다. 그러나 누구도 순철의 고뇌를 아는 사람은 없다. 전직 철도 기관사인 홀아버지를 모신 가난한 집에 장남인 순철은 기성복공장 기술자로 일하는 누이동생 순이의 월급으로 생계를 꾸려 나간다. 학교 축제 시즌이 오자 병태는 육체미 대회에 나가 꼴찌를 하고 언제나 하위타자를 면치 못했던 야구선수 국정은 마지막으로 통쾌한 홈런을 때리고 군에 입대한다. 한편 무기력한 생활 속에 실의에 젖어있던 순철 아버지는 달리는 디젤열차에 치어 숨진다. 장례식을 마치고 캠퍼스에 돌아온 순철은 친구들 앞에서 자신이 가짜 대학생이었음을 밝힌다. 입학시험에 두 번이나 떨어진 순철은 대학생 오빠를 갖고 싶어 하는 누이동생 순이의 꿈을 저버릴 수 없어 가짜대학생이 되었던 것이다. 친구들은 누구도 믿지 않고 내일 교내 마라톤 대회에 철학과 대표로 출전키로 한 약속을 지키라고 주장한다. 순철은 병태와 함께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여 비록 꼴찌이긴 하지만 사력을 다해 풀코스를 주파한다. 절망에 빠졌던 순철에게 병태와 친구들이 새로운 용기를 심어주었던 것이다.   (KMDB=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




  이 섹션은 기본적으로  <<포스터로 읽는 우리 영화 삼십년 - 한국영화포스터 사전 1950-1980> (양해남 엮음, 열화당)에 나오는 한국영화들입니다. 언젠가는 꼭 한번 보고 싶어서 포스터만이라도 올립니다. 언젠가는 꼭 보고 말 것입니다. 그리고 리뷰 쓸 거에요.

 혹시, 이 영화에 대한 기억, 추억, 정보 있으시면.. 댓글 달아주세요.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