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www.kinocine.com 박재환 영화이야기 (페이지 리뉴얼 중)

[1941년] 엄청난 감독의 엄청난 작품... 본문

미국영화리뷰

[1941년] 엄청난 감독의 엄청난 작품...

박재환입니다. KBS미디어★박재환 2008.02.17 13:26


[리뷰 by  박재환 1998/9/12 ]
오래 전 어린 영화 팬의 우상은 거의 스티븐 스필버그였다. 나 또한 <E.T.>당시만 해도 스필버그 같은 감독이 되는 게 꿈이었다. 오늘 스필버그의 작품을 보게 되어 만감이 교차했다. 이 영화는 스필버그의 초기 작품으로 <죠스> 성공 이후 만들어진 정말 어이없는 작품이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로버트 저매키스, 밥 게일, 존 밀리어스 같은 한 이름하는 영화인들이 이런 쓰레기 같은 영화의 각본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이 얼마나 위대한 영화인이 만든 얼마나 위대한 졸작인가...... 정말 최악의 작품을 꼽을 때 꼭 넣고 싶은 작품이다. 단지 위대한 감독이 만들었다는 이유만으로 말이다. 어디선가 본 것인데, 스필버그 자신도 이 영화는 생각하기도 끔찍하다고 그러더구나. 난 이 영화를 중학교때 봤었다. 혹시 부산사는 사람은 온천장에 있는 '온천극장'을 알 것이다. 요즘도 있는진 모르겠다만에서 여하튼 동해중학교 학생이었던 나는 근처의 이 극장을 애용했었다. 이런 3류 스타일의 영화에는 패로디라든지, 훔쳐온 장면이란게 있다. 이 영화에서 훔처온 장면은 스필버그 자신의 이전 두 작품. <죠스>의 첫 장면과, <클로스 인카운터>의 한 장면이다.- 분명히 존 벨루쉬가 황량한 사막에 도착하는 장면은 오래전 본 <크로스 인카운터>를 떠올리게 한다.

자 그럼 어떤 내용이기에 이런 악평을 받아야 하는가? 이 영화는 코미디물이다. 일본이 1941년 12월 7일 하와이 진주만을 공습한 후, 한 대의 잠수함이 미국 서부에 나타난다. 미국 본토, 그리고, 헐리우드를 기습공격함으로써 미국의 기를 꺾으려는는 것이 함장의 생각이다. 그러나 미국 본토는 평화롭고, 미군이나 민간인이나 생각하는 것은 오직 댄스 콘테스트에서 우승하는 것과 이쁜 여자 꼬시는 것 밖에 없었다. 일본 잠수함은 나침판이 고장나고, 뭍에서 미국인을 납치하고, 헐리우드는 온톤 육군과 해군 엉켜붙어 치고 박고 싸우는 슬립스틱 코미디 수준의 난장판이 된다. 민간인까지 가세하여 이런 뒤죽박죽 국가의 내부적 강인함을 오히려 돋보이게(?)해준다. 용감한 조종사 존 벨루쉬가 하늘을 휘젓고, 용감한 스틸웰 장군은 육지를 뒤집어 놓는다. 결론은? 용감하고 애국심에 불타는 미국인들이 일치단결하여.... 성조기여 영원하리라...

지금부터 7년 전인가? 지금도 기억하는데 1991년 진주만 기습 50주년 즈음하여, 뉴스시간에 본 것이었다. 일본 번화가에서 지나가는 일본인에게 물어본다. "1941년 12월 7일이 무슨 날인지 아십니까?" 거의 대부분의 일본인들은 "아빠 생일인가?"하는 엉뚱한 소리 뿐이었다. 일본인의 역사인식은 약소국(?) 한국에 대해서나, 강대국(?)미국에 대해서난 사실 똑같다! 하지만 이날은 일본이 미국 진주만을 공격한 날이고, 미국으로서는 건국이래 장구한(?) 역사에서 한번도 겪어보지 못했던 외세의 침입이라 대경실색할 수 밖에.. 일본제국군의 다음 공격 목표는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 미국인은 남북전쟁 이래 처음으로 민방위 조직까지 나서서 국가의 생존과 부를 영원히 지키기 분연히 떨쳐 일어나게 되는 것이 이 영화의 기본 스토리이다. 그렇다고, 우리의 <해병이여 영원하라...>식의 애국하고는 분명 많은 차이가 나지만...

우하하...

미국본토가 공격받는 척노리스 나왔던 <인베이젼 U.S.A.>인가 하는 영화에서 본 것이 유일한 것 같다. 제목만 생각나지만..... 아마 <트루 라이즈>의 그런 테러리스트가 미국을 공격했을 거다. 미국을 감히 공격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화성의 가공스런 E.T.밖에 없다는 사실을 모르는 모양이다.

무척 허탈하지만,,, 눈 높이 조금 낮추어 이 영화의 주인공이 짐 캐리이고, 내가 지금 미국 엘레먼트 스쿨에서 역사교육을 받는다고 생각하고 보면 무척 신나는 영화일 것이다.

한국의 영화감독이여,. 용기를 내어라. 스필버그도 한 때 이런 영화를 만들었으니까....


 

1941 (1979)
감독: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댄 아이크로이드, 존 벨루쉬, 로레인 게리, 크리스토퍼 리, 미후네 도시로, 낸시 앨런
 위키피디아 http://en.wikipedia.org/wiki/1941_(film)

Comments